부산....

신라시대 이전에는 삼한의 한 부분으로 자리하다 신라에 편입되면서 어느 정도 자리를 잡았지만 경주에 비하면 아무것도 아닌 곳이었다. 고려시대 부산은 흔적조차 찾기 힘들다. 조선 시대에 이르러서 왜의 잦은 침입으로 군사적으로 아주 중요한 곳으로 인식되기에 이른다. 그러나 그것도 잠깐일 뿐이다. 이렇게 부산은 소외되고 별 볼일 없는 변방이었다. 지금에야 부산은 대한민국의 제2의 도시라고 불려지지만 그러한 배경 뒤에는 뼈아픈 설음과 아픔이 고스란히 담겨있다. 당시의 유명한 방어지가 바로 좌수영성지와 자성대라 불리는 부산진지성이다.
[부산의역사] - 자성대(부산진지성)를 가다
[부산의역사] - 수영사적공원
[부산의역사] - 수영성 남문


일제강점기 시절 부산은 일본의 착취의 발판으로 부산이 선택된 이유로 부산은 타 지역에 비해 일본인들이 많이도 살았다. 초량, 지금의 중앙동, 자갈치, 보수동, 광복동, 충무동, 송도와 해운대는 모두 일본인들의 주요한 주거지요 관광지였다. 그러한 역사 때문인지 부산에는 유난히도 일제시대의 건물이 많다. 나중에 지명 유래를 통해 밝힐 것이지만 광복동의 유래는 일본에서 광복한 후 광복을 기념하여 만든 이름이며, 이곳이 일본인의 주요 주거지였다.
[부산의교통] - 부산의 철도역-거제역과 주변 풍경


근대문화 유적지로 지정된 송정역 뿐 아니라 동래역, 거제역 등 유명한 곳 뿐 아니라 영도나 보수동 등에 가면 아직도 일제시대의 건물들이 의외로 많이 보존되어있다.

일제 강점기 때의 부산역 모습

해방 후 부산은 참으로 많은 우여 곡절을 거쳐가며 새로운 면을 만들어간다.
특히 해방 후 일본에서 건너온 귀향인들과 일본으로 돌아가려는 일본인들이 부산역과 부산항으로 모여든다. 희비가 교차하는 부산역의 역사는 이렇게 시작된다. 처음 부산역은 지금의 부산세관 바로 건너편에 자리하고 있었다.

부산역은 이후 6.25 사변이 일어 나면서 새로운 국면을 맞이한다. 부산만을 남기고 모두 공산군에게 점령당하고 말았기 때문에 수많은 사람들이 부산으로 부산으로 피난을 떠나오게 된다. 부산의 산동네의 역사는 이러한 아픔과 한국역사를 고스란히 담고있는 산증인으로 아직도 뼈아픈 역사를 간직한체 부산의 산비탈에 생존의 위기를 느끼면서 버텨오고있다. 부산의 산동네에서 가장 유명한 곳이 안창동네와 우암동 산동네이다. 
[부산의교통] - 부산역.. 과거와 현재
[부산의역사] - 부산세관, 일제 강점기 시절
[부산의지명유래] - 부산의 산동네-안창마을

-일제 강점기 때의 부산항

수많은 희비가 엇갈리는 이 때 이별의 부산 정거장은 태어났다. 호동아씨가 작사하고 김시춘씨가 작곡한 이 노래를 6.25로 전쟁으로 인해 서울이 고향인 주인공이 부산으로 피난을 내려와 힘겨운 삶을 살아간다. 판자촌 생활의 설음을 한몸으로 느끼며 살아가다 부산 아가시와 애뜻한 정을 나누게 되고 서로를 의지하며 살게 된다. 그러나 다시 서울이 수복되고 남자는 아내와 아이들이 기다리는 서울행 기차를 타게된다.

-6.25이후 급속하게 늘어난 피난민들이 정착하게 된 수정동과 산복도로 모습
[부산의교통] - 부산의 도로-수정산복도로
[부산의역사] - 수정동 산복도로에서 바라본 부산항

현재의 초량,수정동 산동네모습

이별의 시간. 보슬비가 내린다. 보슬비는 서글픈 경상도 아가씨의 눈물이며, 굵다란 비가 아닌 보슬비는 여인의 애뜻하고 연약한 경상도 아가씨의 모습니다. 이별의 시간은 이렇게 비가 내리는 법이다. 그래서 비에 젖은 것인지 눈물을 흘리고 있는지 분간하기 힘들어진다.

-2001년 부산역의 모습

남자는 이렇게 말한다.
"울지마. 그럼 나도 슬퍼지잔아! "
그럼 경상도 아가씨는 이렇게 대답한다.
"아니라에, 비에 젓어서 그런 거라에"

기차가 출발한 시간은 다가온다. 기차가 출발 할 때가 되었다고 기적소리를 높인다. 이별의 순간인 것이다.
"잘 가이소(가세요)"
"잘 있어요"
서로의 이야기가 오가는 동안 기적 소리는 더욱 높아가고 기적 소리는 설움에 복받쳐우는 경상도 아가씨의 울음소리와 함께 부산역을 가득채운다.



힘들었던 피난 살이 그러나 경상도 아가씨와의 순정 때문에 버텨왔다. 남자는 그것을 못잊어 창밖을 보며 목이 메여 소리 높여 운다.
이별의 부산 정거장..

사랑한다는 말 한마디 유리창에 적어본다.
"사랑해, 사랑해, 안녕, 안녕"

경상도 아가씨는 이제 떠나 보내야 한다는 것을 알고 한마디 부탁을 한다.
"고향에 가시거든 봄 소식 몇자 적어 보내주면 좋겠네에, 해 줄꺼지에"
"그러리다, 그동안 고마웠소"


기적 소리는 더욱 커지고 기차가 출발한다.
치~익, 포오옥~~~
칙.폭
칙폭칙폭....

"잘 가이소."
"안녕.. 잘있어요"

경상도 아가씨가 슬피 운다. 기차의 기적 소리와 함께......

이렇게 서울 남자와 경상도 아가씨의 슬픈 이야기는 막을 내리게 된다. 

                                     -가수 남인수



 
기차로 부산으로 몰려오는 피난민들


저작자 표시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부산광역시 동구 초량제3동 | 부산역
도움말 Daum 지도

'부산의역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수영곰솔  (2) 2009/11/05
구한말 풍경  (2) 2009/11/03
이별의 부산 정거장  (0) 2009/11/02
거제리 하마비  (2) 2009/10/27
부산세관, 일제 강점기 시절  (0) 2009/10/24
최치원선생상 in 동백섬  (0) 2009/10/18
Posted by 낭만인생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